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미래농업의 성장동력인‘식물공장’시범 추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인쇄하기  글자확대  글자축소
첨부파일 (1) 첨부파일 다운로드

`노지→시설→식물공장`의 농업생산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

□ 농림수산식품부(장관 서규용)는 올해부터 미래농업의 신성장동력인 ‘식물공장’을 시범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ㅇ 지원대상은 상추 등 물가변동 폭이 큰 엽채류를 포함, 원예작물을 생산하는 농업인?농업법인이며, 장기저리 융자방식(금리 1%, 5년거치 10년 분할상환)으로 지원한다.
ㅇ 이번 시범지원은 2월말까지 해당 시·군 농업기술센터 등을 통해 사업신청을 받은 후 기술수준과 출하계획 등에 대한 엄정한 심사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ㅇ 이를 위해, 금년 ‘첨단온실신축지원사업’ 예산 중 우선 30억원을 식물공장 시범 지원을 위해 배정하였으며, 향후 신청이 많을 경우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 30억원은 165㎡ 기준, 6동 설치 가능금액(내부 설비 등에 따라 차이 발생)
□ ‘식물공장’이란 시설공간에 인공광원(LED 등)을 활용, 온도? 양분?수분 등을 정밀하게 제어하여 농산물을 연중 생산하는 시스템이다.
ㅇ 상추 등 엽채류의 경우, 일반 노지에서 재배하는 것보다 생산성이 10배에서 많게는 20배에 달하며, 수경재배를 통해 무농약 안전 농산물 생산이 가능하다.
ㅇ 또한, 협소한 면적에서도 고층?다단재배가 가능하므로 인구가 많은 도심 근처에 설치하여 유통비용을 줄일 수 있으며, 특정성분 함유 등을 통해 소비자 기호에 부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 그동안 식물공장은 초기 투자비용이 크고, 표준 재배기술 및 고부가가치 품목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여, 민간 주도의 사업화에 한계가 있었다.
ㅇ 하지만 `90년대 중반 유리온실 사업을 계기로 민·관에서 기초연구가 꾸진히 진행되고 있으며, 선진국과의 기술격차가 많이 줄어든 상태다.
ㅇ 따라서, 이번 시범지원을 통해 식물공장의 기술력을 더욱 발전시키고,? 면밀한 경제성 분석을 병행하여 향후 상용화에 대비할 계획이다.
□ 앞으로 식물공장이 상용화되면, 도시에서도 계획생산과 연중 공급을 통해 유통비용 절감은 물론 농산물 수급조절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ㅇ 또한, 농산물 생산분야 뿐만 아니라 LED 등 고효율 에너지 소재산업은 물론, 환경 모니터링 제어 시스템과 지능형 로봇 등 제어산업까지 동반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우리보다 앞서 있는 일본의 경우 이미 상용화에 접어들어 규모가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관련된 플랜트 건설시장 규모도 더불어 성장하고 있다.
ㅇ 특히, 단순 농산물 생산에서 벗어나 의약품 등의 신수요 창출을 위한 대량 생산 체제의 식물공장을 운영 중이다.

* 식물공장 현황(일본) : (`09) 50개소, 150억엔 지원 → (`13) 150개소로 확대 계획
* 관련 플랜트 건설시장 규모(일본) : (`08) 1,680백만엔 → (`15) 2,000 → (20) 13,000

출처:? 농림수산식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