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기후변화장관급회의’ 폐막…도하 총회 점검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인쇄하기  글자확대  글자축소

온실가스 감축 행동 핵심요소로 저탄소 녹색성장 전략 주목

세계 각국의 장관들이 녹색경제로의 전환 필요성을 강조하며 온실가스 감축 행동을 위한 핵심 요소로 저탄소 녹색 성장 전략에 주목했다.

47개국 250여명이 참석해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nference of the parties, COP)의 사전 준비회의 성격으로 열린 기후변화 장관급회의(pre-COP)가 2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폐막했다.

22~23일?진행된 이번 회의에서 각국 장관들은 다가오는 제18차 당사국총회(COP18, 카타르 도하)에서 다뤄야 할 핵심 이슈들에 대한 정치적 방향을 결정하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장관들은 성공적인 도하총회(COP18)를 위해 ▲2차 공약기간 온실 가스 감축 목표에 대한 교토의정서 개정안의 채택, ▲장기협력행동 트랙의 종료, ▲2020년 이후 새로운 기후체제 마련에 대한 협상(더반 플랫폼)이 지체 없이 2015년에 종료돼야 함에 의견을 모았다.

또 녹색경제로의 전환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미 많은 국가에서 이행 중에 있는 저탄소 녹색 성장 전략이 효과적이고 더욱 야심찬 온실가스 감축 행동을 위한 핵심 요소라는 데 뜻을 함께 했다.

참석자들은 공동의장으로서 한국이 보여준 리더십과 최근 녹색기후기금 유치 등 기후변화분야에서 한국의 잇단 적극적 행보를 높이 평가하며 한국과 카타르의 긴밀한 협력이 도하 총회의 성공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참가국들은 도하 총회(COP18)에서 녹색기후기금 사무국 유치가 인준되고, 기후변화장관급회의의 결과가 총회의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국 정부의 지속적 리더십과 기여를 요청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회의는?도하 총회에 앞서 주요 국가들이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도하에서 결정돼야 할 주요 이슈들을 정하는데 의견을 같이했다는 점에서 뜻 깊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이번 회의가 더반총회(COP17)에서의 결과물(더반플랫폼, 녹색기후기금 설립 등)이 도하 총회에서(COP18) 구체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잇는 연결고리(linkage)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의: 환경부 국제협력관실 지구환경담당관 02-2110-6555